고양이 헤어볼 뭐길래… 윤균상 반려묘 세상 떠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균상 고양이. 고양이 헤어볼.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 고양이. 고양이 헤어볼.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 고양이 솜이가 헤어볼로 무지개다리를 건넌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윤균상은 오늘(28일) SNS를 통해 헤어볼을 토하던 당시의 반려묘의 모습을 보고 건강의 이상을 발견하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지만, 그러던 중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 밝혔다.

윤균상의 반려묘는 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모습을 비춘 바 있다. 누구보다 솜이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터다.

고양이는 혼자서 그루밍(털을 핥는 행위)을 통해 자기 몸을 관리하지만 그루밍을 하는 과정에서 털을 삼키게 된다. 보통 변과 함께 배출되지만 간혹 일부가 장 속에서 뭉쳐진다. 고양이는 이 뭉쳐진 털을 토해내게 되는데, 이를 헤어볼이라고 칭한다.

보통 고양이는 헤어볼을 토해내지만, 간혹 헤어볼이 장내에 남아 변비를 일으키거나 식욕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예방법으로는 약을 먹여 헤어볼을 녹이거나, 헤어볼 억제 사료를 먹이는 것, 정기적으로 브러싱(빗질)을 해주는 방법이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0.57상승 14.709:50 05/25
  • 코스닥 : 869.79상승 4.7209:50 05/25
  • 원달러 : 1263.20하락 309:50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09:50 05/25
  • 금 : 1865.40상승 17.609:50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