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의겸 사퇴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사과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28일 흑석동 상가 건물매입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향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대변인은 기자시절 칼럼에서 전셋값 대느라 헉헉거리는데 누군 아파트 값이 몇 배로 뛰어 돈방석에 앉았다고 비꼬았다"며 "이런 이율배반적 모습은 언론인과 공직자 윤리를 모두 저버린 파렴치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현 정권이 총 11개의 부동산 대책을 쏟아내며 다주택자에게 집을 팔라하고 재개발 지역의 투기 과열도 잡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정작 정부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하던 청와대 대변인은 뒤에서 서민은 꿈도 못 꿀 재개발 투기에 열을 올리고 있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겉 다르고 속 다른 부동산 정책에 정부를 믿었던 국민들은 분노를 넘어 허탈함을 느낀다"며 "해당 인물들은 즉시 공직에서 물러나야 하고, 이런 사태를 초래한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이 집값을 잡겠다며 서민들의 대출을 막으며 투기꾼 취급을 하더니 청와대 입이라는 대변인이 투기질을 하고 다녔느냐"며 "내가 하면 노후대책이고 남이 하면 불법투기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엄청난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마련한 것은 누가 봐도 투기"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공개한 '2019년도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서울 흑석동의 2층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은행에서 배우자 명의로 10억2080만원을 대출받았고 사인 간 채무도 3억6000만원 발생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투기나 시세차익 목적이 아니다"며 "청와대 관사는 언제 자리를 물러나고 언제 방을 비워줘야 될지 대단히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상황이다. 그런데 제 나이에 또 나가서 전세를 살고 싶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