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서울모터쇼] 메르세데스-벤츠, 과거·현재·미래가 담긴 콘셉트카 ‘비전 EQ 실버 애로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전 EQ 실버 애로우. /사진=장동규 기자
비전 EQ 실버 애로우. /사진=장동규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아시아 최초로 ‘비전 EQ 실버 애로우’를 공개했다.

비전 EQ 실버 애로우는 메르세데스-벤츠 모터스포츠가 125년 동안 이룩한 혁신의 역사를 증명하는 콘셉트카다. 이야기의 시작은 18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최초의 레이싱카 개발을 시작으로 125년간 수많은 신기술 및 머신과 함께 혁신을 거듭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혁신기술들은 모터스포츠 기술에 근간을 두고 있다. 비전 EQ 실버 애로우는 1938년 시속 432.7㎞라는 신기록과 함께 등장한 W 125 실버 애로우를 모티브로 한 모델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기술 역량과 미래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길이 약 5.3m, 높이 약 1m에 이르는 유선형 실루엣 차체는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차량 하단부에는 약 80kWh 용량의 슬림한 충전식 배터리가 탑재됐다. 1회 충전 시 최대 400㎞(WLTP 기준)의 주행이 가능하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A-클래스 최초의 세단 ‘더 뉴 A-클래스 세단’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A-클래스 세단은 기존 해치백 스타일의 A-클래스 패밀리에 국내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해 새롭게 추가된 바디 타입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E. /사진=장동규 기자
비전 EQ 실버 애로우. /사진=장동규 기자
A-클래스 세단은 전 세계 양산차 중 가장 낮은 공기 저항 계수인 0.22Cd와 224마력의 힘을 자랑하는 2.0ℓ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1997년 M-클래스로 출시돼 프리미엄 브랜드 최초로 SUV 세그먼트를 개척한 GLE의 3세대 모델 ‘더 뉴 GLE’도 눈길을 끌었다. 더 뉴 GLE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기술력으로 개발된 새로운 엔진과 한층 업그레이드 된 4륜구동 시스템으로 강력한 온·오프로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MBUX는 물론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48볼트 시스템 기반의 에어 서스펜션, E-액티브 바디 컨트롤 등 혁신 기술을 대거 탑재해 프리미엄 SUV로 확실한 면모를 드러낸다. E-액티브 바디 컨트롤은 각 바퀴의 스프링과 댐핑 압력을 개별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시스템이다. 어떤 주행 환경에서도 최적의 승차감과 안정적인 주행을 보장한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