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아태지역본부, 국내 신설… 한국시장에 대한 의지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M 아태지역 본부 개소식. /사진=한국지엠
GM 아태지역 본부 개소식. /사진=한국지엠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 사업장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 중이다. 29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GM은 GM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이하 GM 아태지역본부)를 한국에 신설했다. GM 아태지역본부는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시장을 관할하고 핵심 기능들을 조율한다.

GM은 지난 28일 인천 부평에 위치한 한국지엠 본사에서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으로서의 임기를 마치는 베리 엥글(Barry Engle) GM 총괄 부사장과 후임으로 임명되는 줄리안 블리셋(Julian Blissett) GM 수석 부사장,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 겸 CEO가 참석한 가운데 GM 아태지역본부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박남춘 인천시장,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유섭 국회의원,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 차준택 부평구청장,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김복식 한국지엠 대리점 발전협의회 회장, 임한택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장 등도 참석했다.

GM은 지난해 5월 한국 사업장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한국 정부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GM 아태지역본부의 국내 설립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엥글 사장은 “지난해 한국지엠의 강력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GM과 산업은행이 대규모 투자를 지원했다. GM은 한국사업에 대한 의지를 더욱 강화하는 일환으로 한국정부와 MOU를 맺고 한국 내 GM 아태지역본부를 설립해 한국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핵심기지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이후 우리의 모든 약속들을 이행하기 위해 산업은행 및 한국정부와 함께 부단히 노력해 왔다”고 덧붙였다.GM 아태지역본부는 GM의 전략적 시장과 합작업무 및 판매망을 총괄하고 있는 앤디 던스탄(Andy Dunstan) 사장이 이끈다. 제품 기획부터 생산과 판매 부문 그리고 다양한 지원 기능까지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총괄 관리하고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카젬 사장은 “GM 아태지역본부 설립은 GM의 한국시장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동안 신뢰관계의 파트너들 및 우리 임직원을 비롯 GM과 산업은행 등 우리의 주요 이해관계자들의 지원으로 한국에서 강력하고 수익성 있는 장기적인 미래를 만들기 위한 상당한 진전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