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주총 시작부터 파열음… 경찰 80여명 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KT의 제37기 주주총회가 이번에도 시위대의 농성으로 시작 전부터 진통을 겪고 있다. 경찰은 주총행사장에 80여명의 병력을 투입했고 KT도 자체 경호인력을 동원해 주총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29일 KT 주총행사장 주변에는 민주노총전국공공운수노조, KT전국민주동지회, KT노동인권센터, KT업무지원단철폐투쟁위원회, KT황창규체포단 등 4개 단체 50여명이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 정문앞에서 황창규 KT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KT의 채용비리, 정관계 로비설 등에 대한 검경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황 회장이 일련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까지는 주총 행사장 취재를 허용했지만 올해는 언론사의 출입을 통제했다.

경찰 측은 경찰버스 8대와 8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까지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다.

한편 이날 KT는 ▲제37기 재무제표 승인 ▲주식 및 주권의 종류변경에 따른 정관 일부변경 ▲사외이사 성태윤 연세대 교수, 유희열 부산대 교수 등 이사 선임 ▲김대유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9.60하락 6.5312:51 08/06
  • 코스닥 : 1057.77하락 1.7712:51 08/06
  • 원달러 : 1142.10하락 1.612:51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2:51 08/06
  • 금 : 68.80하락 2.5712:51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