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의겸, 국민 재산으로 투기… 당장 경질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경질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대변인은) 기자 시절 칼럼으로 (부동산 투기를) 신랄하게 비판하더니 청와대에 들어가고 나서 부동산의 귀재가 됐다"며 "보통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자기모순으로, 좌파세력은 늘 그래 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옆에 살던 대변인이 관사에 입주하고 전세금을 탈탈 털어 부동산 투자에 올인했다"며 "이는 국민의 재산으로 투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지난해 규제가 강화되고 있던 시점에 10억원을 대출받는 등 서민들은 규제로 어려운데 특혜 대출 의혹이 있다"며 "또 고급정보를 입수하지 않고 한달에 400만원이 넘는 이자 등 금융비용을 어떻게 갚고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부동산을 안 사본 사람이 이렇게 과감하게 투자를 할 수 있다는 것은 고급정보를 잘 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국민은 분노하다 못해 허탈해하고 있다. 당장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상임위 차원의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이 얼렁뚱땅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사의를 표명하는 것은 부족하다"며 "대통령께 요구한다. 당장 김 대변인을 경질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전날(28일) 공개한 '2019년도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서울 흑석동의 2층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은행에서 배우자 명의로 10억2080만원을 대출받았고 사인 간 채무도 3억6000만원 발생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투기나 시세차익 목적이 아니다"며 "청와대 관사는 언제 자리를 물러나고 언제 방을 비워줘야 될지 대단히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상황이다. 그런데 제 나이에 또 나가서 전세를 살고 싶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7.07하락 27.3514:48 07/26
  • 코스닥 : 1046.56하락 8.9414:48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48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48 07/26
  • 금 : 72.25상승 0.8214:48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