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도 홀렸다… 기아차 모하비 '디자인' 어떻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기아차관에 등장한 블랙핑크. /사진=임한별 기자
2019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기아차관에 등장한 블랙핑크. /사진=임한별 기자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SUV 모하비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올 하반기 출시예정인 모하비의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모하비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공개된 직후부터다. 완전히 달라진 모하비 디자인은 글로벌 홍보대사로 선정된 블랙핑크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모습이다.

기아차는 지난 2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2019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공개했다.

정통 SUV스타일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며 과감하고 혁신적인 시도로 극대화한 대담하고 존재감 있는 스타일링이 돋보인다. 기아차는 플래그십SUV로서의 프리미엄한 가치를 시각화하는데 집중했다.

기아차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플래그십SUV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차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주는 변화의 폭이 고스란히 담긴 SUV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사진=임한별 기자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사진=임한별 기자
전면부는 기아차 기존의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다. 또 그릴과 램프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라이트 배치로 웅장함과 무게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유지하면서 신규 적용된 리어콤비네이션 램프의 조화로 당당하면서도 안정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로 엿볼 수 있는 양산형 모하비 모델은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된다. 신차급에 가까운 디자인 변경과 함께 프리미엄 대형SUV에 걸맞은 사양들이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같이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 그리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모두 갖춘 모델로 RV시장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함께 사진촬영 중인 블랙핑크 및 기아차 관계자들. /사진=임한별 기자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함께 사진촬영 중인 블랙핑크 및 기아차 관계자들. /사진=임한별 기자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