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 가습기살균제' 판매 혐의, 안용찬 전 애경 대표 구속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가 2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DB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가 2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DB
'가습기메이트'의 유해성을 알고도 소비자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 등 임직원들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9일 결정된다.

애경산업 안 전 대표와 김모 전 대표, 진모 전 대표, 이모 전 고문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들은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고 서둘러 법정으로 이동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권순정)는 지난 27일 이들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안 전 대표 등이 가습기살균제 '가습기메이트'의 유해성을 알고도 시중에 유통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가습기메이트와 관련해 애경산업에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가 적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애경산업은 안 전 대표 재임 기간(1995~2017년 7월) 중인 2002년부터 2011년까지 인체 유해성 원료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이 들어간 살균제를 이용한 가습기메이트(SK케미칼 제조)를 판매했다.

검찰은 지난 15일엔 애경산업의 또다른 전직 임원들을 '가습기메이트'의 유해성 자료를 증거인멸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긴 바 있다.

가습기메이트를 제조·납품한 필러물산 대표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다.

검찰은 가습기메이트의 원료를 공급하고 제조를 맡은 SK케미칼 임원을 구속, 조사를 진행하면서 애경과 SK케미칼이 CMIT의 유해성을 인지하고도 제품을 판매했다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