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류탄 주웠다"… 유튜버 허위신고, 시청자 요청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버 허위신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유튜버 허위신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충북 청주에서 발생한 수류탄 습득 신고는 20대 유튜버의 허위 신고로 밝혀졌다. 청주흥덕경찰서는 오늘(29일) 유튜버 A씨(20)를 허위신고 혐의로 즉결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2시20분쯤 청주시 흥덕구의 한 주택에서 “수류탄을 주워 가지고 있다”고 허위신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신고로 현장에는 EOD(폭발물처리반)와 군, 경찰, 소방 등 30여명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과 군이 A씨의 집을 수색했지만 수류탄은 발견하지 못했다.

A씨는 당일 밤 어머니와 함께 경찰서를 찾아 “군대와 관련된 무엇인가를 해보라는 시청자의 요청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처음엔 정신질환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경찰 확인 결과 그렇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는 경범죄처벌법상 ‘거짓신고’ 혐의로 즉결심판에 넘기기로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