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원자력 학계 일행 국내 원전산업체 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체코 기술대 원자력공학 교수 일행이 고리본부 방문해 기자재를 살펴 보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체코 기술대 원자력공학 교수 일행이 고리본부 방문해 기자재를 살펴 보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29일 체코 기술대학교 원자력공학부 이고르 옉스(Igor Jex) 학부장 등 5명의 체코 원자력 학계 주요 인사들이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의 중저준위 폐기물 처분시설을 둘러보고, 한수원 본사 종합상황실(E-Tower)을 방문해 한수원의 원전 종합 관리 능력을 직접 살펴봤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8일에는 고리·새울본부를 방문해 운영중인 신고리발전소와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며, 우리 원전의 안전성과 건설 역량을 확인한 바 있으며, KINGS(한전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를 방문해 KINGS의 원자력 분야 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체코 교환학생을 면담하고, KINGS와 R&D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고르 옉스 학부장 일행은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27일)을 방문, 주기기 기자재 제작 현장을 확인했었다.

이번에 방문한 체코 원자력 학계 인사들은 한국의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던 것에 만족하며, 한수원이 체코 신규원전 사업에 도전하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체코는 두코바니 지역에 1000MW급 용량 원전 1~2기를 건설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한수원은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통해 체코 현지에서 러시아와 더불어 주요 잠재공급사로 고려되고 있다.

노백식 한수원 해외사업본부장은 “체코 학계 인사들의 방문을 통해 한국형 원전 및 산업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체코에 알리고,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27.11하락 27.3114:45 07/26
  • 코스닥 : 1046.90하락 8.614:45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4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45 07/26
  • 금 : 72.25상승 0.8214:45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