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사내이사직 상실, '경영권 박탈' 아니라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7일 제57기 대한한공 정기주주총회가 서울 강서구 하늘길 대한항공빌딩에서 진행된 가운데 의장을 맡은 우기홍 대표이사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관련 부결을 알리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달 27일 제57기 대한한공 정기주주총회가 서울 강서구 하늘길 대한항공빌딩에서 진행된 가운데 의장을 맡은 우기홍 대표이사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관련 부결을 알리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등기이사 등록 안해도 경영참여 사례 대부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이 국민연금의 반대로 무산되면서 후폭풍이 거세다. 재계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이번 사례는 대기업 총수가 주주에 의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게 된 점에 의미가 있지만 경영권 박탈과 큰 연관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달 27일 열린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에 재선임되지 못했다. 이날 조 회장 재선임 안건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통과되려면 참석 주주 3분의 2(66.6%)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했지만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무산된 것이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대한항공 최고경영자 자리에 오른지 20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결정타를 날린 건 국민연금이다. 안건의 가결까진 불과 2.5%포인트가 모자란 상황인데 대한항공의 지분 11.56%을 가진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행사함에 따라 아슬아슬하게 운명이 갈렸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경영계는 즉각 반발했다. 공적연금이 다분히 주관적이고 정치적인 결정에 따라 기업경영권을 쥐고 흔든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이번 사례를 기점으로 국민연금이 다른 기업의 경영권에도 영향을 미치진 않을지 우려한다.

그러나 총수가 이사직을 상실한 것을 경영권 박탈로 연결짓긴 어렵다는 지적이다. 이사직이 없더라도 여전히 막후에서 경영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역시 주총직후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부결은 사내이사직의 상실이며 경영권 박탈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재벌기업들 경영현황을 살펴보면 오너일가가 등기이사직을 유지하지 않은 채 경영에 참여하는 경우가 더 많다”라며 “총수로서 기업의 경영에 미치는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기 때문에 이사직 상실이 경영권을 박탈당한 것이라고 해석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실제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말 발표한 ‘2018년 지정된 공시대상 기업집단의 지배구조 현황’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49개 기업집단의 전체 소속회사 1774개 중 총수일가가 이사로 등재된 회사는 386개사로 21.8%에 불과했다. 또한 총수 본인의 이사 등재율이 8.7%에 그쳤다. 사실상 총수와 오너일가가 이사 등재 없이 회사 경영에 영향력을 미치면서 책임은 회피하는 사례가 더 많다는 점을 방증하는 대목이다.

업계 관계자는 “재벌총수의 이사직 상실이 (경영권에) 실질적인 타격이나 페널티를 줬다고 보기엔 어렵다”면서 “다만 이번 사례를 통해 공적연금의 경영감시 기능이 강화되고 주주의 손으로 대표이사 재선임을 막아 재벌총수에 경고의 메시지를 던졌다는 점에 의미를 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