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에 패한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후반 경기력 만족, TOP4 가능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번리전 징계로 1일(한국시간)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32라운드 리버풀 원정경기에서 팀의 패배를 관중석에서 지켜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감독(위에서 오른쪽). /사진=로이터
지난 번리전 징계로 1일(한국시간)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32라운드 리버풀 원정경기에서 팀의 패배를 관중석에서 지켜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감독(위에서 오른쪽). /사진=로이터
`
토트넘 홋스퍼의 추락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전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경기 동안 1무 3패에 그쳤던 토트넘은 리버풀을 상대로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위태로워졌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32라운드 리버풀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 16분 만에 호베르투 피르미누에게 헤딩골을 내준 토트넘은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동점골로 승점 1점을 확보하는 듯 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 직전 모하메드 살라의 헤더를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볼이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발에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결국 1-2로 석패했다.

이날 리버풀에게 패하며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토트넘은 20승 1무 10패 승점 61점에 머물렀다. 반면 ‘TOP4’ 자리를 두고 경쟁 중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는 각각 왓포드와 카디프 시티를 꺾으면서 토트넘을 승점 1점차로 추격했다. 여기에 아스날이 아직 한 경기를 덜 치른 만큼 차기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의 향방은 더욱 오리무중으로 빠지게 됐다.

마우리시우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모두 경기 결과에 실망스러워 하고 있다. 그러나 후반전 경기력에는 만족한다. 강력한 팀인 리버풀을 상대로 후반을 지배하면서 앞서가야 했으나 두 번째 골을 실점한 것은 조금 운이 없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패배를 원하는 이는 아무도 없지만, 이날 경기는 지난 사우샘프턴전과 번리전과는 다른 패배였다. 나는 선수들에게 아직 7경기를 남겨뒀으며 현재 ‘TOP4’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오늘과 같은 경기력을 치른다면 시즌 종료 후 4위 안에 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수성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