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 의혹 봐주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하나 마약 의혹.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황하나 마약 의혹.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씨가 과거 마약 투약 의혹을 받았으나 수사기관으로부터 단 한차례도 소환 조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월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대학생 조모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매수·매도한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 판결문에는 조씨가 황하나씨와 마약을 투약했다고 나와있으며 황씨의 이름이 무려 8차례나 등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가 공개한 판결문에는 2015년 9월 중순께 강남 모처에서 황씨가 조씨에게 필로폰 0.5g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건넸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조씨는 황씨가 지정한 마약 공급책 명의의 계좌에 30만원을 송금했다. 황씨가 구입한 필로폰을 3차례 걸쳐 일회용 주사기에 넣고 생수로 희석해 조씨 팔에 주사하게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조씨)은 황하나와 공모해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황씨는 어떤 처벌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수시기관은 황씨를 단 한차례도 소환 조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조씨는 2015년 10월쯤 입건돼 종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를 두고 법조계에선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는 말이 나왔다. 한 변호사는 "판결문으로 볼 때 황씨는 마약 공급자다"며 "마약사범은 투약자보다 공급자를 더 엄하게 처벌한다. 황씨가 기소되지 않거나 처벌 받지 않았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황씨가 2011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소유예란 범죄 혐의가 충분하고 소추조건이 구비됐어도 충분한 이유가 있으면 기소하지 않는 걸 말한다. 검찰에 따르면 2009년 12월 중순 황씨는 지인들과 압구정 근처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대마를 흡연했다. 

법조계에선 경찰과 검찰이 황씨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당시 사건 담당자들이 다른 곳으로 발령 받아 대답해줄 사람이 없다"고 입을 닫았고 사건 담당 검사 측은 "수사했던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 오래된 사건이라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조씨에 연락해 당시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했지만 '묵묵부답'이었고 남양유업 측은 "해당 사건은 회사 측에서 답변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고 밝혔다.

한편 1988년생인 황씨는 국내 3대 우유업체 가운데 하나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다. 특히 황씨는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쇼핑한 물건이나 고급 레스토랑에서 찍은 사진을 올려 '럭셔리 블로거'로 불린다. 또 그는 화려한 인맥으로도 유명하다. 황씨는 가수 박유천과 공개 열애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