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시·청각장애인 영화관람지원 서비스 ‘가치봄’ 브랜드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영진위
/사진제공=영진위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이하 영진위)가 오는 16일부터 (사)한국농아인협회,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CJ CGV, 롯데컬처웍스, 메가박스중앙, 전국상영관협회, 작은영화관과 함께 한글자막 화면해설 서비스를 ‘가치봄’이라는 새로운 브랜드로 선보인다.

‘가치봄’은 영화의 ‘한글자막 화면해설 서비스’의 명칭으로, 영화에 대사와 효과음 등을 자막으로 표기하고 화면해설 및 상황을 설명하는 음성을 넣어 시․청각장애인들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서비스이다.

영진위는 지난 2005년부터 장애인 단체 및 상영관 기업들과 협의하여 시․청각장애인들의 영화관람 환경 조성과 문화생활 영위를 위해 한글자막과 화면해설을 포함한 한국영화를 전국 74개관에서 상영하고 있다. 그러나 서비스에 대한 특정한 이름이 없이 상영관마다 표기가 다르고 여러 명칭이 혼용되어 왔다.

이번 ‘가치봄’이라는 브랜드 이름은 서비스의 브랜드화를 통해 시․청각장애인들의 영화 관람에 대한 환경을 개선하고 정확한 소통으로 대중들에게도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명명되었다. ‘가치봄’이란 이름을 통해 시․청각장애인들도 자유롭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누린다는 인식이 극장가에 확산되기를 바란다.

한편 영진위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관람하는 폐쇄형 시스템의 조기 도입 및 정착을 위해 한국형 시스템을 직접 설계하여 특허 출원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보다 한국인 체형에 맞고 시각적, 청각적 육체적 피로도를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고, 근본적인 기술을 개발하고자 세계최초로 선택적 정보 획득 광원 확보 연구와 골전도 방식을 적용한 장비 개발 또한 추진하고 있다.

영진위 관계자는 “‘가치봄’ 브랜드 런칭과 폐쇄형 시스템 개발을 통해 궁극적으로 시․청각장애인들의 영화 관람 장벽을 제거하고 영화 관람 환경을 더욱 적극적으로 개선하고자 계속해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