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 걸어보자… 'DMZ 평화둘레길' 개방, 코스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무장지대(DMZ)가 민간에게 개방된다. /사진=뉴시스
비무장지대(DMZ)가 민간에게 개방된다. /사진=뉴시스

정전 협정 이후 처음으로 비무장지대(DMZ)가 민간에게 개방된다.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지자체 합동브리핑을 열고 'DMZ 평화둘레길 개방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DMZ와 연결된 고성 동부, 철원 중부, 파주 서부 3개 지역을 ‘평화둘레길’의 코스로 만들어 단계적으로 개방한다.


정부는 방문객의 안전과 DMZ 생태·환경 보존에 중점을 둬 평화둘레길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운영 횟수와 참여 인원의 경우 군사작전 여건 보장과 자연환경·생태보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정하기로 했다.


고성 지역의 평화둘레길은 통일전망대부터 금강산전망대까지 이어지는 코스다. 이곳은 또 통일전망대에서 금강산전망대까지 왕복 구간을 차량으로 이동하는 별도 코스로도 운영된다.


철원 지역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길을 따라 공동유해발굴현장과 인접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GP까지 방문하는 코스로 조성된다.


파주 지역은 임진각에서 시작해 도라산 전망대를 경유해 철거 GP까지 방문하는 코스로 만든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둘레길 개방은 9·19 군사합의 이후 조성된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방문객들은 빈틈없는 안전보장 대책 하에 우리 군의 철저한 경호 지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태·환경 측면에서는 기존에 사용중인 도로·철책길 등을 있는 그대로 활용하고 인위적 개발은 최소화할 것"이라며 "외래종 유입과 야생동물 이동 저해 등 생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보완 조치와 함께 무인조사체계를 구축해 환경적 영향과 생태계 훼손 여부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달 말부터 일반전초(GOP) 철책선 이남의 고성 코스를 시범개방한다. 이후 시범개방 결과를 평가해 상설 운영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범 개방에 참여할 참가자는 오는 11일부터 행안부 DMZ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홈페이지 '두루누비'에서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한편 정부는 길 명칭을 대국민 공모를 통해 이달중 선정할 예정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6.36상승 61.3810:53 02/25
  • 코스닥 : 926.60상승 20.2910:53 02/25
  • 원달러 : 1110.10하락 2.110:53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0:53 02/25
  • 금 : 62.89하락 0.6510:53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북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