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아이돌보미, 경찰 출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는 정부 지원 아이돌보미가 경찰에 출석했다. /사진=뉴시스
영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는 정부 지원 아이돌보미가 경찰에 출석했다. /사진=뉴시스

생후 14개월 된 영아를 학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정부 지원 아이돌보미가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신체적 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50대 김모씨를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모를 상대로 고소인 조사를 두 차례 진행하고 폐쇄회로(CC)TV 분석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14개월 아기에게 따귀와 딱밤을 때리고 우는 아기의 입에 밥을 밀어 넣는 등 학대한 혐의로 지난 20일 고소됐다.


앞서 이 사건은 피해 아기 부모가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학대 장면이 담긴 CCTV 영상과 함께 고발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그는 "14개월 아기가 아이돌보미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정부에서 소개해주는 돌보미 선생님이라서 믿고 이용했지만 아기를 3개월 넘도록 지속적으로 학대하고 있었던 것을 CCTV를 통해 확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밥먹다 아기가 재채기를 하면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때리고 소리를 지르며 꼬집고, 아기가 자는 방에서 뒤통수를 때리고 머리채를 잡고 발로 차고 따귀를 때리는 등 갖가지 폭언·폭행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조금이라도 늦게 발견했다면 아기에게 큰일이 일어날 수도 있었을 사건이었다"며 "정부 아이돌봄서비스 돌보미의 영유아 폭행 강력 처벌 및 재발방지방안 수립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아이돌봄서비스는 수많은 맞벌이 부부가 사용하는 정부 지원 서비스"라며 "그러나 아이의 안전을 보장하기에는 너무 부실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유아 학대 처벌 강화 ▲돌보미 선생님의 자격심사 강화 및 인성·적성 검사 ▲아이돌봄 신청 시 해당 기간 동안 신청 가정에 CCTV 설치 무상 지원 등을 촉구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