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4월 주택사업경기 '호전' 불구 찬바람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동구 주택 지역/사진=머니S DB.
광주 동구 주택 지역/사진=머니S DB.
계절적 성수기로 진입한 4월 광주·전남지역 주택경기실사지수는 전월보다 상승했으나, 기준치를 밑돌며 여전히 주택사업경기가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3일 주택산업연구원의 '2019년 4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에 따르면 전국 HBSI 전망치는 73.6으로 전월대비 4.4포인트 상승하면서 70선을 회복했으나 기준선(100)을 하회하면서 70선을 횡보하고 있어,계절적 성수기 진임에도 불구하고 주택사업경기 어려움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정부의 규제 강화 정책 기조 및 공시가격 형실화 등으로 주택자금마련 어려움 및 부담 가중으로 주택수요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매월 조사하는 HB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공급시장 지표로 기준선인 100을 웃돌면 주택사업경기가 '좋음'을, 그 반대이면 '나쁨'을 의미한다.

지역별로 광주 HBSI 전망치는 81.4로 전월대비 7.2포인트 상승하며 80선을 회복하면서 지수가 소폭 개선됐으나,여전히 기준선(100)을 하회했다.

전남 HBSI전망치도 68.4로 전월대비4.4포인트 상승했으나, 기준선에는 크게 못 미쳤다.

지난달 광주 주택사업경기 실적치는 75.0으로 전망치(74.2)에 비해 소폭 상승했으나, 전남은 61.9로 전망치(64.0)보다 낮았다.

주산연 관계자는 "지방시장을 견인했던 광역시의 주택사업 실적치가 전망치에 못 미치면서 지방의 주택사업경기는 좋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더욱 확대되고 있어 지역간 양극화는 더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주택사업자의 지역별 주택수급 분석을 기반으로 한 사업계획 수립과 적정 공급가격 및 공급시기 결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