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M, '무너지는 섬'으로 '배틀로얄' 더한다

 
 
기사공유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의 세 번째 월드던전 ‘무너지는 섬’을 3일 공개했다.

무너지는 섬은 온라인게임 ‘리니지’에 존재하지 않는 리니지M만의 오리지널 전투콘텐츠다. 같은 월드에 속한 10개 서버 이용자(최대 1000명)가 시시각각 변하는 던전에서 생존 경쟁을 펼친다. 이날부터 오는 17일 정기점검 전까지 무너지는 섬을 즐길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유저 의견을 반영해 추후 정식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70레벨 이상 유저에 한해 매일밤 9시부터 무너지는 섬에 입장할 수 있다. 10분간 진행되는 3개 라운드에서 다른 캐릭터와 몬스터를 처치해 생존 조건을 충족하면 다음 단계에 진출한다. 1·2라운드 생존 조건은 재화(고대 주화, 은빛 주화) 수집이며 3라운드 전투에서 최후 생존자를 뽑는다.

생존 순위에 따라 다양한 보상이 제공된다. 최종 100인의 생존자에 들면 희귀 변신카드 상자, 축복 부여 주문서(각인), 봉인된 희귀 방어구 제작 비법서 등을 얻는다. 마지막까지 생존한 최후의 1인에게는 영웅 변신카드 상자가 제공된다.

한편 주화 수집 퀘스트를 완료하면 캐릭터 경험치를 높여주는 무너지는 섬 퀘스트 두루마리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