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국내 PA 최초 정부출연 R&D 과제 수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항만공사 전경./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 전경./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국내 항만공사(PA) 중 최초로 정부지원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한다고 3일 밝혔다.

BPA에 따르면 해양수산부가 시행하는 한국형 차세대 선박운항체계인 이-내비게이션 (e-Navigation) 사업 중 주관연구기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공동으로 ‘항만이용 정보플랫폼 구축을 통한 선박의 항만이용 최적화(PCO, Port Call Optimization)’ 프로젝트 참여를 위한 협약을 지난 2일 체결했다.

PCO는 선박입출항에 필요한 항만 표준 용어를 기초로 해운 항만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해 유럽항만을 중심으로 항만용어 표준화 작업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2017년 8월부터 구성·운영 중이다.

여기에는 Shell, MAERSK, MSC, CMA 등 해운사와 로테르담, 닝보, 싱가포르, 부산 등 항만공사 등 29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당초 BPA는 유럽대표부가 PCO 태스크포스에 참여하고 있었다. BPA는 이번 해양수산부 R&D 과제 수행을 통해 항만용어 표준화 작업에 대한 적극적 대응뿐만 아니라 부산항 데이터를 중심으로 항만-선박 입출항 환경, 터미널 운영 등에 대한 데이터 공유기반 예측과 모델링(시뮬레이션)을 통한 최적화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한국형 e-Navigation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사업비 1,308억 원을 투입하여 관련 핵심기술의 연구개발을 완료한 상태이다. BPA가 수행하는 PCO 프로젝트는 BPA의 항만경쟁력 제고 및 향후 미래 선박무인화의 기초자료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BPA는 정부 R&D 과제 수행을 위해 지난 1월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연구개발전담부서(물류연구부)로 인증 받았고, 다른 신규 정부 R&D과제(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 정보보호 핵심 연구 기술 개발 분야(EDI 암호화, 음영지역 사람인식 등)에도 지난 3월 선정되었다.

남기찬 BPA 사장은 “이번 정부 R&D 과제 참여를 계기로 우리 공사가 해운항만물류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