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제7회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7회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개최 모습. /사진=경상북도 제공.
제7회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개최 모습.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도는 3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제7회 환동해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신북방시대, 환동해권의 경제협력과 발전전략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빙해 신북방정책 및 환동해 관련 주제발표를 가졌다.

이광재 여시재 원장의 ‘신북방정책과 동북아 경제협력’이란 기조강연에 이어 ▲이고르 톨스타쿨라코프 러시아 극동연방대 동방학과 교수의 ‘러시아 신동방정책과 동북아 경제협력 전략’ ▲안국산 연변대 조선반도연구원 경제연구소장의 ‘환동해 관련 물류와 관광 문화교류’ ▲김리원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의 ‘포항중심의 동북아 경제블럭 구축방안’ 등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진행된 패널 토론에서는 신북방시대, 환동해권의 경제협력과 더불어 경북도의 비전과 전략 수립을 위한 심도있는 의견 제시와 열띤 토론을 가졌다.

이날 패널들은 경북도가 환동해 시대의 당당한 주역으로 신북방정책 추진을 위해 항만, 도로, 항로 개설 및 확대로 경제·통상, 관광·문화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동북아 경제블럭 구축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한편 도는 동해중부선 포항~삼척 간 조속한 복선 전철화, 북한 및 러시아와 연결하는 철도사업(TSR), 아시안하이웨이(포항~원산~하산)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사업 등 SOC 구축과 함께 환동해 신북방 관광벨트를 추진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 속에서 신북방경제 중심축으로서 동해안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지고 있다”며 “포항을 통일시대에 대비한 북방경제의 거점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