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신뢰 회복’ 가속페달

Last Week CEO Hot / 한상윤 BMW그룹코리아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상윤 BMW그룹코리아 사장이 1년간의 승계작업을 마무리하고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20년간 회사를 맡아 브랜드 위상을 높였던 김효준 회장에게 특훈을 받았다. 한 사장은 올해 무너진 고객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지난해 BMW는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결함에 따른 화재사고로 판매량이 급감했기 때문.


한상윤 BMW그룹코리아 사장. /사진=BMW그룹코리아
한상윤 BMW그룹코리아 사장. /사진=BMW그룹코리아

BMW코리아는 화재논란 이후 빠른 대응에 나섰다. 세일즈, 마케팅 업무를 뒤로 하고 고객신뢰 회복을 위한 리콜작업에 매진했다. 이런 노력은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지난 4일 자정 기준으로 1차 리콜대상 10만6000여대 중 96%인 10만2468대의 작업을 완료했다. 지난해 11월 말 시작된 2차 리콜의 경우 6만5000여대 중 91%에 달하는 5만9987대를 마무리했다. 리콜을 시작한지 1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체 리콜 이행률이 94%에 달할 정도로 신속한 작업이 진행 중이다.

한 사장은 고객신뢰 회복을 위해 ‘하나의 목소리, 하나의 팀’을 목표로 회사를 이끌 계획이다. 능력도 입증됐다. 김 회장의 그늘에 가려졌지만 사실 한 사장은 자동차업계에 25년간 몸을 담은 전문가다. 2003년부터 BMW그룹에서 활약한 한 사장은 2017년 말레이시아 현지법인 대표로 호실적을 달성했다. 그해 현지법인 판매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6% 늘었다. 한국에서는 세일즈, 마케팅을 비롯해 MINI 총괄 등을 거쳤다.

BMW 본사에서도 한 사장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헨드릭 본 퀸하임 BMW그룹 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은 “한 사장은 김 회장의 후임으로 매우 적합하다”며 “앞으로 한 사장과 더 밀접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87호(2019년 4월9~1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9.64상승 5.3109:28 04/16
  • 코스닥 : 1016.65상승 2.7509:28 04/16
  • 원달러 : 1118.40상승 0.809:28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28 04/16
  • 금 : 64.17상승 1.6109:28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