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도 블록체인 특구 만들어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를 블록체인 특구로 만들어 준다면 성공사례를 만들겠다”고 자신했다.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 2019)에 참석한 원 지사는 ‘블록체인 산업과 육성 정책’ 세션에 참석해 “블록체인을 탈중앙경제의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제주도는 블록체인 전략에 걸림돌이 되는 사기·투기를 규제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어 블록체인이 미래먹거리로 성공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 전략은 정부와의 대립이 아닌 공조의 차원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원 지사는 블록체인에 대한 정부정책의 변화를 요구했다. 그는 “블록체인 산업에 대해 따라가기 전략이 아닌 앞장서기 전략으로 전환해야 사업을 주도할 수 있다”며 “특히 금융영역에 대해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으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