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펑자오 바이낸스 CEO “비트코인 사기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펑자오 바이낸스 CEO. /사진=뉴스1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창펑자오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은 사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창펑자오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 2019)에 참석해 “비트코인을 거품이라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그간 비트코인은 정말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그는 “가상화폐시장이 하락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이는 나스닥에서도 발생했던 일”이라며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시장은 오랫동안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펑자오는 바이낸스를 두고 “많은 사람이 바이낸스를 단순하게 거래소쯤으로 알고 있지만 바이낸스는 거래소 이상으로 성장했다”며 “교육기관부터 펀드투자사, 연구기관까지 하나의 거대한 생태계가 됐다”고 말했다.

바이낸스의 궁극적인 목표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창펑자오는 “바이낸스의 궁극적인 목표는 화폐의 자율성을 높이는 것이다. 화폐의 자율성을 높여 사람들의 삶을 향상시키고 다양한 혁신을 할 수 있는 금융시스템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