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속초 산불에도 안보실장 붙잡은 나경원, "이석해야 한다고 양해 구한 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성 속초 산불 나경원. /사진=뉴스1
고성 속초 산불 나경원. /사진=뉴스1

강원 고성·속초 산불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이 '재난 컨트롤타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3시간동안 국회에 붙잡아뒀다는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를 해명했다.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강원 고성·속초 산불이 확산되고 있을 당시 청와대 보좌진들이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에 의해 국회에 잡혀있었다는 사실과 관련해 "유감인 것은 심각한 상황임을 보고하고 이석이 필요하면 양해를 구했어야 하는데 그런 말이 없어 상황파악이 어려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7시50분쯤 마무리됐던 국회 운영위원회는 강원도 화재 소식으로 재개된 가운데 화재 관련 질의가 오갔다.

이후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청와대로 긴급 복귀했으나 국가안보실을 책임지는 정 실장은 야당의 반대로 국회에 남아있었다. 정 실장은 산불이 고성에서 속초로 번져가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와중에도 오후 10시30분이 넘어서야 이석할 수 있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가 정회했다가, 오후 9시20분 속개하고 조금 시간이 지나고 난 뒤 (정 실장이) 이석을 요청했다"며 "(이전에) 저희에게 산불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로 인해 안보실장이 이석해야 한다고 양해를 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날 오후 9시30분쯤 운영위원인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갑자기 '불이 났는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을) 보내야 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저희는 심각성을 모르는 상황에서 길어야 30분 더 회의가 이어질 것이라 생각해 (회의장에 더 있기를 요청한 것)"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나 원내대표는 "산불 현장에서 수고하는 많은 소방관과 군인, 공무원과 경찰들이 고군분투 하고 있다. 같이 응원하고 격려한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현장으로 이동해서 보고 받고 이재민 대피소와 속초 시청 등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