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나경원, 정의용 빨리 보냈으면 국민적 지지 받았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강원도 산불 사태에도 청와대 안보실장을 늦게까지 붙잡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박 의원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 운영위원회 질의시간에 화재 소식을 전해들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이석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질문을 이어간 한국당에 대해 "적절치 못했다"고 운을 뗐다.

이날 방송에서 박 의원은 "그러한 (화재)상황이 발생했으면 안보실장을 빨리 보냈어야 했다. 오히려 나 원내대표가 빨리 보내자 그랬으면 굉장히 국민적 지지를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어떻게 됐든 모든 사고의 초동 대처가 중요하기 때문에 빨리 보냈어야 하는데 이래서 우리 국회가 욕을 먹는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운영의원회 도중 여당 측의 정 안보실장 이석 요구에 "한 번씩 질의할 때까지만 국회에 남아달라"고 요청하며 질의를 계속했다.

당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형산불이 생겨서 민간인 대피까지 하는데 대응 책임자를 이석할 수 없다고 하는 게 옳은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우리도 정 실장을 빨리 보내고 싶다"며 "순서를 조정해서 먼저 우리 야당의원들을 먼저 (질의)하게 했으면 조금이라도 빨리 갔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본인과 한국당을 향한 비판이 이어지자 "저희는 화재의 심각성을 전해 듣지 못한 상황에서 서너 분 질의하면 길어야 30분이라고 생각해 (정 안보실장이) 하고 가면 어떻겠냐 한 것"이라 해명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