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산불 운운하다 '뭇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경욱. 산불. /사진=뉴시스
민경욱. 산불. /사진=뉴시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전국 각지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

민 대변인은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네 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민 대변인 페이스북에 "국가 재난 시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데 정치인이 할 소리인가", "피해주민은 피눈물 나는데 한국당은 정부 비판할 거리 생겨서 신나셨구만", "불 난 집에 휘발유 붓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민 대변인은 비판이 거세지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대신 그는 5일 오전 페이스북에 "속초, 고성에 큰불이 났다. 한국당은 신속하게 재난특위를 가동해 산불 진화와 주민 대피, 피해 복구 대책을 논의하고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은 현장으로 달려가고 있다. 피해가 최소화되기를 온 국민과 함께 기도한다"는 글을 작성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03하락 8.6310:43 05/13
  • 코스닥 : 962.53하락 4.5710:4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0:4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0:43 05/13
  • 금 : 66.56상승 1.0210:43 05/13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93차 최고위 참석한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전동킥보드 '헬멧착용 필수'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