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식목일 행사 취소…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 지역 산불 상황과 관련해 행정안전부, 국방부, 소방청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상황보고를 받은 후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 지역 산불 상황과 관련해 행정안전부, 국방부, 소방청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상황보고를 받은 후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과 관련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를 서둘러 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국가안보실 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 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날 경북 봉화에서 열리는 식목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강원 산불로 인해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방문해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오늘 오전 9시 기준으로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라며 "현장에 가신 총리와 행안부장관께서 상황을 점검하셔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검토하는 것도 서둘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한순간에 집을 잃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을 이재민들을 각별하게 보살펴 주시기 바란다"라며 "이재민들을 체육관 등 대형 실내공간에 한꺼번에 수용하는 것을 가급적 지양하고 거주지에서 가까운 공공기관 연수시설 활용 등을 적극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생필품에 대한 충분한 공급, 의료와 심리 치료 지원 등의 보호 대책도 적극적으로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산불 현장에서 상황을 지휘하고 있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최문순 강원도지사로부터 화상통화로 보고를 받고 지자체와 군 병력 등 동원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꺼진 불도 다시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을 비롯해 교육부, 산자부, 과기정통부, 복지부, 국토부 장관 등 관련 부처 장관으로부터 피해 상황과 대응책을 화상으로 보고 받고 이재민은 물론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