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디코노미 찾은 블록체인 스타트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티브 테이 베잔트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스티브 테이 베잔트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블록체인 기술스타트업들이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 2019’를 찾아 주요 서비스를 공개했다.

5일 디코노미 2019가 열린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베잔트, 플레타, 센티넬 프로토콜, 에르고, 스마트밸러 등 5개기업이 ‘스타트업 프로덕트 피치 세션’을 진행했다.

베잔트는 블록체인서비스 플랫폼 ‘비잔티움’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비잔티움은 블록체인서비스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개발키트(SDK) 등 토털솔루션을 제공한다. 파트너사는 어드민에 접속해 프라이빗 채널을 쉽게 개설하고 세부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조비나 플레타 마케팅 전략실장이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채성오 기자
조비나 플레타 마케팅 전략실장이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채성오 기자
플레타는 자체 컨센서스인 PoF와 독립멀티체인 구조로 차별성을 드러냈다. 지난달 베타테스트를 통해 블록타임 0.5초를 달성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온체인 댑게임 ‘플레타 시티 시뮬레이션’과 개발자 편익을 위한 ‘플레타 게이트웨이 네트워크’도 공개했다.

존 커크 센티넬 프로토콜 수석 에반젤리스트는 조직과 개인에 맞는 블록체인 보안서비스를 선보였다. 자금 추적 시각화 보안 솔루션 CATV는 센티넬프로토콜 위협 평판 데이터베이스(TRDB)를 활용한 제품이다. 악의적 용도로 사용되는 암호화폐 지갑 주소에 별도 표식을 하는 특화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존 커크 센티넬 프로토콜 수석 에반젤리스트가 블록체인 보안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존 커크 센티넬 프로토콜 수석 에반젤리스트가 블록체인 보안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이날 디코노미 2019 현장에서 존 커크 수석 에반젤리스트는 “지난 몇년간 10억달러 정도의 암호화폐가 도난당했다”며 “기존 세계에서는 경찰이 보호해 주겠지만 암호화폐 세계에서는 개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 우리는 이런 사이버공간에서의 암호화폐 보호를 위해 관련 제품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디코노미 2019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관련 전문가들이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자리로 오는 5일까지 진행된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