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6년간 아시아나 모델 활동, 최연소 기록은 이수민에게 빼앗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2 새 드라마 ‘퍼퓸’ 여주인공으로 출연이 확정된 배우 고원희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레인보우 미디어
고원희는 이번 화보에서 따뜻함을 안겨주는 보헤미안 분위기의 촬영부터 걸크러시 매력이 돋보이는 슈트 콘셉트, 고혹적인 여배우의 모습을 담아낸 촬영까지 다채로운 분위기를 소화했다.

2010년 CF ‘우리들체어’를 통해 데뷔한 고원희는 JTBC ‘궁중잔혹사 - 꽃들의 전쟁’, KBS1 ‘고양이는 있다’, KBS2 ‘최강 배달꾼’,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1’), 영화 ‘흔들리는 물결’, ‘죄 많은 소녀’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그중에서도 드라마 데뷔작인 ‘궁중잔혹사 - 꽃들의 전쟁’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전한 그는 “아마 작품을 보시면 놀라실 거다. 이 작품을 통해서 나도 모르게 굉장한 성장을 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분들도 놀라워하시더라”라며 소감을 전했다.

반전 매력을 보여줬던 ‘최강 배달꾼’ 이지윤 역에 대해선 평소 단아한 이미지가 강해 주변에서 안 어울릴 거라 말했지만 오히려 그 말로 인해 승부욕이 생겨 더 열심히 임했다고 전했다.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던 ‘와이키키1’에 대해서도 말문을 열었다. ‘최강 배달꾼’에 이어 강서진이라는 역할로 또 한 번 발랄한 연기를 선보였던 그에게 실제 성격을 묻자 “조용하고 말도 느린 편”이라고 털어놨다.

과거 아시아나 항공사 전속 모델로 6년 동안 활동했던 고원희. 오래도록 활약할 수 있었던 이유를 묻자 그는 “구설수 없이 조용하게 활동을 해왔기 때문이 아닐까”싶다며 답했다. 이어 최연소 항공 모델 출신이지 않냐고 묻자 “지금은 최연소 모델 기록은 빼앗긴 상태다. 최근에 이수민 씨가 더 어린 나이에 발탁된 것으로 안다”며 고 말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함께 호흡해보고 싶은 배우를 묻는 질문엔 롤모델 전도연을 꼽으며 “지나가는 행인이어도 상관없으니 같은 작품에서 만나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평소 존경하는 연기자 선배라고 소개한 이청아에 대해서는 “SNS로 팬들과 진심 어린 소통을 나누는 모습을 본받고 싶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13상승 8.2510:27 04/12
  • 코스닥 : 994.93상승 5.5410:27 04/12
  • 원달러 : 1123.40상승 2.210:27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27 04/12
  • 금 : 60.94하락 0.310:27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