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EPL 통산 골' 넘어선 아자르… 네빌도 극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33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 환상적인 활약을 펼친 첼시의 에당 아자르(오른쪽). /사진=로이터
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33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 환상적인 활약을 펼친 첼시의 에당 아자르(오른쪽).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시즌의 끝이 다가오는 가운데 에당 아자르의 화력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첼시가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아자르는 ‘원맨쇼’로 소속팀에 귀중한 승점 3점을 선사했다.

첼시는 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33라운드 경기에서 아자르의 멀티골에 힘입어 웨스트햄을 2-0으로 꺾었다.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한 첼시는 한 경기를 덜 치른 토트넘 홋스퍼를 제치고 리그 3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단연 아자르였다. 전반 24분 단독 드리블로 수비수 3명을 모두 제친 후 왼발 슈팅으로 ‘원더골’을 터뜨린 아자르는 경기 종료 직전 로스 바클리의 패스를 받아 쐐기골까지 만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이날 아자르는 멀티골을 포함해 3개의 유효슈팅, 8회 드리블 성공, 키 패스 5회를 기록했으며 패스 성공률까지 94%에 달하는 등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두 골을 추가하며 리그에서만 16골 12도움을 기록한 아자르는 이번 시즌 EPL 최다 공격포인트를 올린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EPL 통산 85번째 득점에 성공한 아자르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EPL 통산 득점(84골) 기록을 넘어섰으며, 페르난도 토레스와 루이 사하와는 동률을 이루게 됐다.

호날두와 함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게리 네빌은 이날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해 “그 정도의 스피드로 방향전환을 하는 일은 상대하는 수비수 입장에서는 최악이다. 20여년 간 이러한 능력을 지닌 선수가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라며 아자르의 실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그는 아자르의 첫 득점 장면을 두고 “밸런스, 스피드, 파워 모든 부분에서 정말 놀라운 골이었다. 이러한 ‘원더골’은 세계에서도 극소수만이 해낼 수 있는데 프리미어리그는 그러한 선수 중 한 명을 보유하고 있다”고 극찬하면서 아자르의 EPL 잔류를 희망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