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오공, 최신규 회장 횡령보도 반박… 개인법인서 비용 처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완구 회사 손오공이 9일 최신규 전 회장의 백수연 행사 진행에 대한 한 매체의 보도를 반박했다.
손오공, 최신규 회장 횡령보도 반박…  개인법인서 비용 처리

손오공은 이와 관련한 보도자료를 내고 “백수연은 최 전 회장의 개인 법인에서 가수금 반제로 처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손오공과는 관계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백수연 당시 가수금 반제로 처리한 주체는 최 전 회장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게임회사(초이락게임즈)였다. 이 회사는 최 전 회장이 부동산을 처분해 사재로 운영하던 개인 법인이었으며, 손오공 계열사도 아니다”라면서 “백수연 당시 손오공 직원을 동원하지도 않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4월9일 한 언론사는 최 전 회장의 백수연과 관련해 ‘지난 2011년 손오공의 대표이사로 재직할 때 계열사 자금을 개인 용도로 썼다’고 보도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11상승 0.2311:31 04/12
  • 코스닥 : 994.24상승 4.8511:31 04/12
  • 원달러 : 1124.60상승 3.411:3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1:31 04/12
  • 금 : 60.94하락 0.311:31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로 기존 방역수칙 대체"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로 기존 방역수칙 대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