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어 사이클링, 초대 챔피언 나왔다

 
 
기사공유
지난 6일 인도어 사이클링에서 남녀 챔피언에 오른 소규석(왼쪽), 최소연씨.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인도어 사이클링 챔피언이 가려졌다. 소규석(38)·최소연(35)씨가 각각 남녀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 6일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가 광명스피돔에서 개최한 '2019 KSPO 인도어 사이클링 마스터즈 챔피언십'(KSPO 인도어 사이클링)에서 소규석씨와 최소연씨는 각각 13분43초와 15분10초로 남녀 우승을 차지했다.

인도어 사이클링은 실내에서 행하는 모든 자전거 활동을 의미하는데 국제사이클연맹(UCI)에는 '아티스틱 사이클링'과 '사이클-볼'이 정식 종목으로 등록돼 있다. 국내에서는 롤러를 활용한 라이딩 및 경주가 열린다.

KSPO 인도어 사이클링은 날씨 등 외부환경에 위축되는 자전거 이용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자전거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됐다.

2019 KSPO 인도어 사이클링 마스터즈 챔피언십 현장.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이번 대회에는 자전거 동호인 65명, 엘리트 선수 8명 등 총 73명이 출전했다. 이날 예선 10라운드(여자부 2라운드, 남자부 8라운드), 특별 경주 2라운드, 결승경주 남녀 각 1라운드 등 14라운드가 펼쳐졌다.

특히 엘리트가 출전한 특별경주에는 경륜 특선급인 인치환·김관희·황준하와 사이클 대표 선수인 박성백·김군수가 출전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중 박성백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도로사이클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동호인 예선전은 4.4㎞ 상승고도와 17m의 평지 코스에서 진행됐다. 결승전은 10.1㎞ 상승고도와 100m의 약한 오르막 코스에서 펼쳐졌으며 그 결과, 소규석·최소연씨가 남녀 우승을 차지했다.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조금은 생소한 인도어 사이클링이 생활체육의 한 종목으로 자리하는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면서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광명스피돔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덧붙였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