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공항 결항 원인은?… 아시아나 항공기 바퀴 파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공항 결항.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아시아나항공
광주공항 결항.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아시아나항공

광주공항에 착륙하던 아시아나 항공기 바퀴가 파손돼 향후 운항 노선 29편이 줄줄이 결항됐다. 

9일 광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2분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하던 아시아나 OZ8703편 항공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항공기에는 승객 111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사고로 향후 비행을 앞둔 여객기 29편(광주-제주·김포)이 줄줄이 결항됐다. 

사고가 난 아시아나 여객기는 활주로에서 정비 장소로 이동해 안전 점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공사와 아시아나 측은 결항 항공편에 대한 후속 조치를 진행 중이다. 또 이번 사고 원인을 군용기 착륙시설물에 따른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