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형배 이례적 인사말 “중앙 권한 대폭 지방에 넘기는 분권 이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추천한 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9일 국회 인사청문회서 인사말을 통해 이례적으로 지방분권을 강조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실시한 인사청문회에서 “중앙에 집중된 권한을 대폭 지방에 넘기는 분권이 이뤄져야 하고 그 과정에서 국민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판사생활도 모두 부산·경남지역에서 했는데 중앙집권화로 인해 지방에 거주하는 국민의 뜻은 충분히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절감하는 때가 많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 후보자는 이어 “제가 만일 인사청문회를 거쳐 헌법재판관에 임명된다면 생의 대부분을 지방에서 살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헌법에서 선언한 지방분권의 가치가 최대한 실현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균형 있는 국민경제의 성장과 안정을 이루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서기석·조용호 등 두 헌법재판관의 후임으로 문형배 부산고등법원 수석부장판사와 이미선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를 추천했다. 문 후보자 지명 이유에 관해서는 “사법 독립과 인권 수호를 사명으로 삼아온 법관”이라며 “헌법 수호와 기본권 보장이라는 헌법 재판관 임무를 잘 수행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김범진
김범진 beomjin1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범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25상승 22.1409:20 05/14
  • 코스닥 : 961.19상승 9.4209:20 05/14
  • 원달러 : 1129.30보합 009:20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09:20 05/14
  • 금 : 66.56상승 1.0209:20 05/14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