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추경 5208억 증액편성…일자리 창출·수영대회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 청사 전경
▲광주광역시 청사 전경
광주광역시는 2019년 본예산 5조830억원 대비 5208억원(10.2%)이 증액된 5조6038억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지난 9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4078억원(9.9%) 증액된 4조5471억원, 특별회계는 1130억원(12.0%) 증액된 1조567억원이다.

세입부문을 보면 지방세는 취득세와 재정분권에 따른 지방소비세 추가세입으로 2019년 본예산 대비 1331억원이 늘었고, 세외수입은 지역상생발전기금 확정분 75억원 등이 증가해 자체수입은 총 7.9%, 1486억원 증액 반영됐다.

지방교부세는 정부의 내국세 확대로 2019년 본예산 대비 1609억원(16.7%), 국고보조금은 634억원(3.8%) 증액됐다.

이번 추경은 좋은 일자리 창출, 자동차·에너지·문화 등 전략산업과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사업에 중점 투자한다.

주요 사업별 내역을 보면 민선7기 시정 핵심 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첨단실감 콘텐츠 제작 클러스터 조성 59억원,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R&D사업에 350억원 등 60개 사업에 985억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이에 따라 관련 예산은 본예산 9267억원 대비 11% 증가된 1조252억원으로 늘어, 민선7기 시가 목표로 한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위한 사업들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환경·안전분야에는 미세먼지 차단숲 등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49억원, 주요거점지역 재난안전 시범사업 실시를 위한 안전시범존 설치 5억원 등 438억원을 반영했다.

소외되고 차별받는 이웃없이 시민 모두가 행복한 '따뜻한 광주'를 위해 의료급여기금 195억원, 광주형 일자리 사업인 직장어린이집 건립 4억원 등 사회복지 예산에 960억원을 편성했다.

품격있는 행복한 문화․인문도시 광주를 위해 민주주의 상징 문화콘텐츠 제작 13억원, 전일빌딩 리모델링 관련사업 45억원, 도서관 및 체육시설 생활SOC 사업 65억원 등 문화 및 관광분야에 820억원을 반영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난 연말 정부예산 확보 노력으로 반영된 국비 210억원, 대회시설개보수 47억원 등 389억원도 편성했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이번 추경은 정부의 정책 기조에 맞춰 좋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력제고를 위해 조기 편성했다"며 "전 세계인의 축제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예산안이 확정되는 대로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