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손학규 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과 이준석 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과 이준석 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4·3보궐선거 참패 후 사퇴론이 일고 있는 손학규 당 대표를 저격했다. 

이 최고위원은 1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출직 지도부 사퇴에도 불구하고 손 대표는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며 운을 뗐다. 

그는 "(4·3보궐선거에서 참패로 바른미래당은) 핵폭탄급 참사를 입었다"면서 "(이런 경우) 지도부가 사퇴하고 다음 전당대회나 아니면 비대위 체제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하태경·권은희 최고위원 그리고 손학규 대표 이렇게 4명이 선출직 지도부인데 우리 셋은 (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했지만 손 대표는 사퇴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최고위원은 과거 한나라당의 사례를 들며 "2011년 10월26일 나경원, 박원순의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이 참패한 후 홍준표 당시 한나라당 대표가 책임을 졌어야 했는데 유승민·남경필·원희룡 최고위원은 사퇴했지만 홍 대표가 끝까지 버티면서 (당이) 성난 당심에 엎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이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내가 (대표를) 그만두면 누가 할 것인가"라고 말한 점을 겨냥해 "내가 물러나면 북한에 대항해 민주주의는 누가 지키느냐고 했던 분이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발언으로 손 대표를 박 전 대통령에 비유한 것이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헌법을 고쳐 대한민국을 수호하겠다면서 헌법을 고쳤고 (전두환, 노태우는) 사회가 혼란스러우니까 군이 다시 집권해서 사회 혼란을 방지해야 된다고 했다"며 "언뜻 들으면 맞는 것 같지만 전혀 민주주의에 득 안 되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당의 리더십이 교체될 때 다음 사람이 없기 때문에 내가 해야겠다는 말은 정당민주주의에 상당히 위험한 요소"라며 "실언이었다고 생각하고 다시는 그런 말이 안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당내 갈등이 분당 사태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는 어떻게든 이혼하지 않고 파탄나지 않게 하려고 싸우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4·3보궐 창원·성산 선거에서 3.57%라는 성적을 기록했다. 이는 '1인 의원 정당' 민중당 후보의 득표율 3.79%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이후 바른정당 출신인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최고위원은 손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며 최고위원회의를 보이콧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