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스태프, 제작사 고발… 시작 전부터 '잡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달 연대기 스태프. 사진은 송중기, 장동건, 김지원, 김옥빈(왼쪽부터). /사진=tvN 제공
아스달 연대기 스태프. 사진은 송중기, 장동건, 김지원, 김옥빈(왼쪽부터). /사진=tvN 제공

tvN '아스달 연대기' 스태프들이 열악한 촬영현장에 제작사를 고발했다.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이하 한빛센터)와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이하 희망연대노조)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스달 연대기'의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이 지난해 9월 발표한 68시간 제작 가이드라인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폭로했다.

'아스달 연대기' 스태프들은 1일 25시간, 브루나이 해외촬영 당시에는 최장 7일간 151시간30분간 휴일 없는 연속 근로에 강제 투입되며 기본적 인권을 침해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브루나이 현장 촬영에서 스태프 중 한명은 팔이 부러지는 사고까지 당했다고 밝혔다. 

스태프는 "해외 촬영시 발생한 사고를 보고하지 않고 은폐했으며 근로자들은 최소한의 휴식도 없이 살인적인 장시간 촬영에 내몰리며 심각한 신체, 건강상의 위협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스튜디오 드래곤 측은 “당사는 방송스태프노조 및 한빛센터 면담에 적극적으로 임해왔으며 어제까지도 일정 논의 중인 상황에 기자회견 소식을 접하게 됐다. 당사는 제작가이드의 본래 취지에 따라 제작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태프협의체 구성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원자가 없어 난항을 겪는 등 가이드 정착 초기에 어려움도 있지만 주 68시간 제작시간, B팀 운영 등을 준수하며 제작환경 개선에 대한 사명감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상고시대의 문명과 국가의 이야기를 다룬 고대 인류사 판타지 드라마로 송중기, 장동건, 김지원, 김옥빈 등이 출연한다. 올해 하반기 tvN에서 방영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로 상고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판타지 사극에다가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해 관심을 모았지만 방영 전부터 좋지 못한 소식으로 삐그덕거리는 모양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