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황하나 진실공방 "마약 안했다"vs "함께 투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유천 황하나 연예인.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황하나 마약 수사'와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박유천 황하나 연예인.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황하나 마약 수사'와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황하나 연예인으로 자신이 지목되자 "억울하다"며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해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다. 마약을 권유한 적이 없다는 박유천의 주장과 달리, 황하나는 박유천 때문에 마약을 다시 시작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황씨와 관련된 루머에 선을 그었다. 그는 “황씨가 조사 과정에서 연예인을 지목했다는 내용을 보도를 통해 보면서 그게 저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재차 강조한 뒤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제가 직접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박유천 황하나 연예인. /사진=MBC 방송캡처
박유천 황하나 연예인. /사진=MBC 방송캡처

박유천은 “지난해 초 황씨와 헤어질 결심을 했고, 결별했다”면서 “결별 후에 황씨의 협박에 시달렸지만 제가 힘들었던 시기에 제 곁에서 저를 좋아해 준 사람이라서 책임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MBC '뉴스데스크'는 "황하나는 경찰 조사에서 '2015년 처음 필로폰을 투약하고 끊었지만 지난해 박유천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황하나가 자신에게 마약을 권유했다고 주장한 연예인이 바로 박유천이라는 것.

그러면서 '뉴스데스크'는 황하나가 "박유천이 권해서 필로폰을 투약했으며 올해 초에는 함께 투약한 적도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고도 보도했다. 박유천의 필로폰 투약 의혹까지 제기한 것.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진실은 경찰 소환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