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숙박지형 바꾼 야놀자, 레저 '순풍'에 매출 87.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결기준 1885억원 매출, 손실률 0.9%p 개선
"프리미엄 숙소, 레저 부문이 성장 견인"


야놀자 매출 추이 그래프. /사진=야놀자
야놀자 매출 추이 그래프. /사진=야놀자
숙박 지형도를 재편한 야놀자가 레저·액티비티 '순풍'까지 업어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야놀자가 공개한 2018년 매출(연결재무제표 기준)은 188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87.5% 성장한 수치다.

야놀자는 특급호텔을 비롯해 고급 리조트, 풀빌라 펜션 등 프리미엄 숙소 예약과 지난해 여름 첫선을 보인 레저∙액티비티 부문이 전체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야놀자는 2015년 이후 연평균 8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규모의 성장은 물론 시장 지배사업자로서 지위를 공고히 했다.

앞서 야놀자는 글로벌 진출에 맞춰 지난해부터 회계정책을 변경했다. 변경된 정책 기준으로는 1609억원(연결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89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0.9%p 개선했다. 지난여름 성수기 이후부터 연말까지 월 단위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손실률을 꾸준히 개선하고 있다.

영업손실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인재 채용을 비롯해 글로벌 사업 진출, 레저∙액티비티 사업 확대, 인공지능 등 R&D 고도화 등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 및 기업 인수, 고객 마케팅 혜택 강화 때문으로 풀이된다.

야놀자는 지난해 기존 숙박 및 레저 등 산발적인 영세 사업을 플랫폼화 및 표준화를 통해 시장의 양적∙질적 성장을 도모했다. 소비자에게는 최대 혜택 제공을 통해 재구매를 유도했다.

아울러 대규모 마케팅 캠페인을 통해 이미지 개선에도 힘썼다.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국내 레저∙액티비티 영역을 야놀자 플랫폼으로 디지털화하면서 전반적인 여가 시장 확대와 함께 향후 성장을 위한 건실한 수익 기반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야놀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를 계속할 계획"이라면서 "지난해 투자한 '젠룸스'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여가 플랫폼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