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세계적 명차 장군차를 ‘가바장군차’로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년 연속 올해의 명차로 선정된 김해장군차가 가바장군차로 개발된다./사진제공=김해시
10년 연속 올해의 명차로 선정된 김해장군차가 가바장군차로 개발된다./사진제공=김해시
10년 연속 올해의 명차로 선정된 김해장군차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김해시가 가야문화유산인 장군차 군락을 시가지 곳곳에 조성하는 동시에 건강 기능성 상품으로도 개발에 나섰기 때문이다.

김해시 농업기술센터는 장군차를 활용해 혈압상승 억제작용과 뇌세포 활성화 효과가 있는 가바(GABA, Gamma Amino Butyric Acid)차 상품 개발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센터는 이달부터 장군차 농업인을 대상으로 차 생엽 채취 시기별 컨설팅과 실습교육으로 2020년에는 가바차 제품을 생산해 장군차 부가가치를 높여 농가 소득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가바차는 이름처럼 감마 아미노부티르산 함량이 높은 차이다. 일반적으로 녹차는 잎을 딴 후 잎을 쪄서 제조하나 이 차는 찌기 전 공기 접촉을 차단하고 질소나 이산화탄소 기류 중에 5시간 정도 보존한 이후 일반적 방법으로 차를 만든다.

이렇게 하면 차 잎 중의 글루탐산은 글루탐산탈탄산효소의 작용으로 감마 아미노부티르산(GABA)이 된다. 일반 녹차에는 GABA 함량이 최대 50㎎ 정도이나 GABA차는 3배 많은 150㎎ 이상 함유한다.

GABA는 뇌의 산소 공급량을 증가시켜 뇌세포를 활성화해 불안을 진정시키고 혈압을 정상화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센터는 차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해 다양한 제다법을 장군차 농업인과 차인들에게 전수하고 있다.

지난 10일 센터는 농업인과 차인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홍차 제다법 등 새로운 제다기술 교육을 하고 장군차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장군차는 한국차인연합회의 차 품평회서 10년 연속 올해의 명차로 선정됐고 세계차연합회(WTU)의 국제명차품평대회에서도 금상을 수상,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우수한 품질의 전통차이다.

가락국 김수로왕의 왕비가 된 인도 아유타국 공주 허황옥이 예물로 가져왔다고 전해지는 장군차는 우리나라 차 전래설 중 가장 시기가 빠르다.

장군차란 이름은 고려 충렬왕이 김해 금강곡에 자라고 있던 차나무를 가리켜 ‘장군수’라고 칭한데서 유래했다.

시는 이러한 가야문화유산인 장군차를 2023년까지 시가지에 총 6㏊ 규모로 군락지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보다 더 친숙하게 다가서게 할 계획이다.
 

김해=김동기
김해=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1.78하락 1.5410:43 05/17
  • 코스닥 : 968.53상승 1.8110:43 05/17
  • 원달러 : 1131.90상승 3.310:43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43 05/17
  • 금 : 65.26하락 1.310:43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