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파트너십 입찰전 뛰어든 이통사 "승자는 SKT"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왼쪽)와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본부장이 LoL 피규어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라이엇게임즈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왼쪽)와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본부장이 LoL 피규어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라이엇게임즈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리그 코리아’(LCK) 파트너십 입찰전에 참여하며 게임산업 인프라 확대에 나섰다. 입찰전 결과 SK텔레콤이 최종 파트너로 선정됐다.

11일 라이엇게임즈에 따르면 LCK 파트너로 선정된 SK텔레콤이 내년까지 후원을 맡게 됐다. 이를 통해 라이엇게임즈는 내년까지 관련 게임기반 증강·가상현실(AR·VR) 콘텐츠를 제작하는 권리를 독점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날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T타워에서 전략적파트너십 조인식을 갖고 첫 단추로 LCK 5G 공식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조인식에는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와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파트너십에는 내년 열리는 LCK와 LoL 국제대회 중계권도 포함됐다. 오는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2019 스무살우리 LCK 스프링 결승전’부터 SK텔레콤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옥수수’를 통해서도 e스포츠 대회를 시청할 수 있다.

라이엇게임즈는 SK텔레콤에 멀티뷰(선수 시점의 개인화면) 소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본인이 보고 싶어하는 선수 시점에서 경기를 볼 수 있어 시청의 묘미가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MWC에서의 컴캐스트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한 데 이어 이번 파트너십을 진행하게 됐다. e스포츠 콘텐츠 사업에 본격 진출하며 이를 활용한 5G서비스에도 경쟁력을 갖출 전망이다.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는 “많은 기업이 LCK가 가진 콘텐츠로서의 가치를 인정하기 시작했다고 본다”며 “SK텔레콤과 다양한 부문에 걸쳐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진행된 LCK 파트너십 입찰에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모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