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파생결합증권 발행 역대 최대… 115.9조원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작년 ELS·DLS 등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이 115조9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1일 금융감독원의 ‘2018년 중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에 따르면 연도별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2016년 78조5000억원 ▲2017년 111조6000억원 ▲2018년 115조9000억원으로 나타났다.

또 상환액은 전년대비 25.1%(30조9000억원) 감소한 92조원, 발행잔액은 24.2%(21조8000억원) 늘어난 111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ELS는 2017년 말 H지수 발행감축 자율규제 종료, 지속적인 저금리, 주식시장 부진 등에 따른 투자수요 확대로 지난해 발행액(86조7000억원)이 연간 최고치를 달성했다. ELS 발행에 있어 EuroStoxx50(71.4%→74.2%), H지수(22.6%→63.8%), S&P500(37.0%→51.4%) 등을 포함하는 비중이 전년보다 증가하는 등 특정지수 의존 경향이 심화됐다. 같은 기간 KOSPI200 비중은 60.8%에서 44.9%로 감소했다.

DLS의 지난해 발행액은 29조2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조3000억원 감소했다. 원금보장형 DLS 발행은 같은기간 7000억원 증가했으며 기초자산에서는 CD금리 등 금리 기초DLS의 비중(43.8%)이 가장 높고 신용(26.0%), 원자재(2.8%) 순이었다.

파생결합증권 발행자금 운용자산(헤지자산) 평가금액은 113조2000억원으로 72.2%(81조7000억원)가 A등급 이상의 채권으로 운용됐다.

금감원은 “최근 편입 기초자산수가 많아지고 조기상환 구조도 복잡해지고 있어 파생결합증권 투자 시 주의가 필요하다”며 “지수쏠림, 미상환액증가 등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완전 판매, 헤지자산 운용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