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기 골프' 차태현·김준호, 경찰 소환 조사 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김준호(왼쪽)과 배우 차태현. /사진=뉴스1 DB
개그맨 김준호(왼쪽)과 배우 차태현. /사진=뉴스1 DB

불법 내기골프 의혹을 받는 배우 차태현(43)과 개그맨 김준호(44)가 11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차태현과 김준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두 사람이 지난 2016년 두차례 내기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경찰은 당시 두 사람 사이에 오간 돈 액수 등을 파악해 도박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따져볼 계획이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조사하던 경찰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두 사람의 내기 골프 정황을 포착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차태현은 채팅방에 5만원권 수십장 사진을 올리며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다. 이들은 "단 2시간 만에 돈벼락",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지"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두 사람은 혐의를 인정하며 방송 하차를 선언했다. 다만 이들은 "보도된 바와 같이 해외에서 골프를 치지는 않았다"며 "돈은 현장에서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