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민속악단 40주년 기념 공연 '혹 되지 아니하다'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립국악원이 4월 25일(목)부터 27일(토)까지 3일간 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서 민속악단 창단 40주년 기념 공연 <혹 되지 아니하다>를 진행한다 .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이번 공연은 창단 40주년을 기념해 40년 민속악단의 역사와 민속악의 근원을 되짚어 보고, 민속악단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확인하는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5개의 주제로 구분해 지난 40년간의 민속악단 역사를 담은 영상과 주요 인물들의 인터뷰, 당시의 공연 무대를 재현하거나 민속악의 근원과 민속악단의 역사를 담아내 연출한 특별한 연주로 꾸며진다.

특별히 민속악단이 창단된 1979년, 국립국악원이 개설한 중요무형문화재 상설극장의 연주자를 모집하면서 창단한 민속악단의 상황을 당시 국립국악원장이었던 송방송 전 원장의 영상 인터뷰를 공연 중 상영한다.

아울러 전임 민속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한 명인 명창들이 직접 출연해 꾸미는 특별한 무대가 이어진다. 25일(목)은 이춘희(경기민요), 최경만(피리), 한세현(피리) 명인이, 26일(금)에는 안숙선 명창이, 마지막 27일(토)에는 박종선(아쟁), 김청만(고법), 강정숙(가야금병창), 김영길(아쟁) 명인이 출연해 한 자리에 모이기 힘든 명인, 명창들의 화려하고도 농익은 민속악 선율을 3일에 걸쳐 만날 수 있도록 마련했다.

이번 공연을 위해 연출한 공연의 시작과 마지막 무대도 눈길을 끈다. 민속악의 근본이라 할 수 있는 제천의식을 재현해 첫 무대를 여는 ‘축원 비나리’에서는 무대 중앙에 신단수(神檀樹)를 설치해 하늘을 위해 지낸 제사 의식을 통해 축원의 메시지를 노래한다. 경기민요의 강효주(25일), 서도소리의 유지숙(26일), 남도소리의 양명희(27일) 명창이 저마다의 소리로 축원을 노래할 예정이다.

공연의 마지막은 민속악 음악의 본류로 대표되는 시나위다. 첫 무대에 선보인 신단수 무대 아래서 펼쳐지는 국립국악원 무용단 박성호의 살풀이춤과 함께 민속악단의 시나위 연주가 어우러지면서 민속음악의 근원을 흔들림 없이 이어가는 이 시대 명인으로서의 꿋꿋한 의지를 표현하는 무대로 마무리한다.

이번 공연은 4월 25일(목)부터 27일(토)까지 3일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선보이며 주중 20시, 주말 15시에 진행된다.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과 인터파크 또는 전화로 가능하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