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한진 회장 “가족과 협력해 사이좋게 이끌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이들은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운구된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이들은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운구된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지난 8일 미국에서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12일 한국에 도착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에서 고인을 태우고 출발한 대한항공 KE012편은 이날 오전 4시42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같은 비행기로 입국한 고인의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딸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은 오전 5시께 2터미널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상복을 입은 이들의 얼굴에는 침통함이 가득했다.

조 사장은 “마음이 참 무겁다”면서 “(미국에)가서 임종만 지키고 왔는데 가족과 협의해서 앞으로 있을 일을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한 부친의 유언에 대해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할말은 없는 것 같다. 죄송하다”고 말한 뒤 공항을 떠났다.

한편 고인의 시신은 공항 도착 직후 운구 차량에 실려 빈소인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겨졌다.

조 회장의 장례는 이날부터 5일장으로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회사장으로 치러지며 조문은 이날 정오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