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잘 마쳐… 북미 대화에 도움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미정상회담.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한미정상회담.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회담을 잘 마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상회담 결과는 따로 보도될 것이지만 이번 정상회담 자체가 북미 간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시차를 두고 있지만 오늘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는 뜻깊은 날이다"며 "미 연방의회에서는 때마침 임시정부를 대한민국 건국의 시초로 공식 인정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제출했다. 미국과 협력했던 우리 독립운동사의 한 장면을 뒤돌아보는 일도 매우 의미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가 1940년 9월 광복군을 창설했고 1941년 12월10일 대일 선전성명서를 통해 일제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고 소개했다. 또 이후 광복군은 영국군과 함께 인도-버마전선에서 일본군과 싸우고 1945년 4월 미국 전략정보국(OSS)과 국내 진공을 위한 합동작전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국내 진공작전을 위해 50명의 제1기 대원을 선발했으며 대원들은 중국 시안에서 미 육군특전단의 훈련을 받고 정예요원으로 단련됐다"며 "대원 중에는 일본군에서 탈영해 7개월을 걸어 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도착한 청년 김준엽과 장준하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연합군과의 공동작전을 통해 승전국의 지위에 서려했던 임시정부와 광복군의 목표는 일본의 항복으로 아쉽게도 달성하지 못했지만, 임정요인들과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미 연방의회의 결의안에는 한국 민주주의의 시작을 임시정부로 규정하며 외교와 경제, 안보에서 한미동맹이 더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한국과 미국은 흔들림없이 함께 할 것이다. 선대의 아쉬움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통한 완전한 광복으로 풀어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