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인턴 채용비리' 대법원으로 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경환. 최경환 채용비리. 인턴 채용비리. 대법원. 검찰 상고. /사진=임한별 기자
최경환. 최경환 채용비리. 인턴 채용비리. 대법원. 검찰 상고. /사진=임한별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채용 외압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져 1,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법원 판단을 받게 됐다.

12일 법원 등에 따르면 검찰은 최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이날 서울고등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최 의원에 대해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최 의원이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게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 인턴 직원 채용을 강요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당시 재판부는 "최 의원과 박 전 이사장 사이의 평소 관계, 최 의원의 평상시 말투와 박 전 이사장의 사원 채용 성향을 봤을 때 최 의원이 상대방의 의사결정 자유와 실행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최 의원의 행위가 국회법상 '청렴의무 위반'에 해당된다고 볼 수는 있어도, 형법상 강요죄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8월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게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 인턴 직원을 채용하라고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0.21상승 11.3711:11 04/20
  • 코스닥 : 1029.75상승 0.2911:11 04/20
  • 원달러 : 1113.80하락 3.411:11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1:11 04/20
  • 금 : 64.83하락 0.2911:11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