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장애인 편견·차별없는 따뜻한 광주공동체 만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서구 빛고을 체육관에서 열린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서구 빛고을 체육관에서 열린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가 '장애인이 행복한, 주체적이고 동등한 삶'을 장애인 정책 비전으로 설정하고 5개 영역의 추진전략을 집중 추진키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18일 광주 서구 빛고을체육관에서 열린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 시 장애인 정책 비전과 전략을 선포했다.

이 시장은 '장애인이 행복한, 주체적이고 동등한 삶'을 비전으로 ▲맞춤형 일자리를 통한 경제적 자립기반 조성 ▲안전하고 차별없는 인권 공동체 구현 ▲교육·문화·체육 기회보장을 위한 지원기반 구축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 체계 구축 ▲장애유형별 자립생활 및 건강권 확대 등의 5대 전략을 제시했다.

5대 전략의 실현을 위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 제도 및 정책 개선을 통한 지원체계 강화, 여성장애인 지원 확대, 장애인 권익 강화, 장애인 안전 환경 조성, 특수교육 기반강화, 장애인 평생 교육권 강화, 장애인 문화예술 활동지원, 체육을 통한 장애인 건강증진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 장애인 복지시설 기반구축, 장애인 정보 접근권 보장, 지역사회 유니버설디자인 환경조성, 장애인 자립을 위한 지역사회 지원망 구축, 장애인 복지서비스 확대, 정신장애인 지원 강화에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는 그 사회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이며 장애인이 불편하지 않아야 살기 좋은 도시"라며 "장애인이 광주에서 꿈을 꾸며 희망을 만들어갈 때 광주의 미래도 밝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의 건강권과 이동권 보장, 자립생활지원과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매진하겠다"며 "장애인의 사회참여와 인권신장, 건강복지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줄 장애인회관과 장애인복합수련시설의 조속한 완공을 위해 더욱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별과 편견, 어려움과 불편을 느끼지 않는 따뜻한 광주공동체에서 살 수 있도록 더욱 변화와 혁신을 추구해 가겠다"며 "여러분들의 삶 속에 더욱 귀 기울이고 언제든지 손 내밀어 잡아주는 시장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광주시 장애인 정책은 민선 7기 장애인복지 추진 방향인 '장애․비장애의 차별없는 동행을 통한 행복한 복지공동체 실현'을 위해 중앙부처에서 수립하는 장애인정책종합계획에 맞춰 시의 장애인정책을 반영하고, 장애인의 복지 수준 향상을 위해 시가 추진해야 할 종합적인 과제와 연차별·단계별 계획과 성과목표 등을 담고 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