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케어 실행자는 지방정부, 지역사회 중심으로 서비스 개편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23일 권선구 더함파크 대회의실에서 ‘수원형 커뮤니티케어 실천전략 모색’을 주제로 제1차 사회적경제포럼을 열고, 커뮤니티케어 실천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 자료제공=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23일 권선구 더함파크 대회의실에서 ‘수원형 커뮤니티케어 실천전략 모색’을 주제로 제1차 사회적경제포럼을 열고, 커뮤니티케어 실천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 자료제공=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지난 23일 권선구 더함파크 대회의실에서 ‘수원형 커뮤니티케어 실천전략 모색’을 주제로 제1차 사회적경제포럼을 열고, 커뮤니티케어 실천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커뮤니티케어’는집, 그룹 홈(공동생활가정) 등 시민이 거주하는 곳에서 시민이 원하는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커뮤니티케어 대상자가 지역사회 안에서 어우러져 살 수 있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독립생활지원 등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지역 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안상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의 환영사로 시작된 포럼은 이창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의 주제 발제와 전문가 패널토론으로 진행됐다.

‘커뮤니티케어의지방정부 역할·지역사회 적용방안’을 발표한 이창곤 연구원장은 “커뮤니티케어를 실천하기 위해 대상자의 욕구에 부합하는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커뮤니티케어의 실질적 설계자·실행자는지방정부인만큼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서비스를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 패널토론에는 이주원 국토교통부 정책보좌관, 최영미 (사)한국가사노동자협회대표, 김종동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주거복지지원센터장, 박창재 수원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무국장, 임유정 수원시 복지협력과장 등이 참여해 커뮤니티케어와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주거복지를 연계할 방안을 논의했다.

박창재 사무국장은 “지역사회 통합돌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선 ‘수원형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로드맵을 구상하는 등 중장기적인 전략·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유정 수원시 복지협력과장은 “커뮤니티케어 대상자와 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하고, 의견을 수렴해 ‘수원형 커뮤니티케어’ 실천 전략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상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수원시 실정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커뮤니티케어를 실현하겠다”고말했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주최하는 ‘사회적경제포럼’은사회적경제 정책 동향·이슈 등을 현장 관련 전문가와 실무자가 함께 이야기하고, 수원시 사회적경제 정책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3차까지진행될 예정이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