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축하금' 라응찬 소환조사… 비자금 진실 밝혀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응찬. 이상득. 비자금.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당선 축하금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내용이 골자인 이른바 ‘신한은행 남산 3억원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사진=뉴스1
라응찬. 이상득. 비자금.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당선 축하금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내용이 골자인 이른바 ‘신한은행 남산 3억원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당선 축하금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내용이 골자인 이른바 '신한은행 남산 3억원 사건'의 핵심 인물인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노만석)는 24일 오전 10시부터 라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산 3억원 사건'은 지난 2008년 신한금융 측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의원 측에 3억원을 건넸다는 의혹이다.

라 전 회장은 당시 이백순 신한은행장을 시켜 이 전 대통령 취임식 직전인 2008년 2월 남산 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이 의원 측에 3억원을 당선 축하금으로 건넨 혐의를 받는다.

지난 2010년 검찰 수사과정에서 3억원 수수자는 규명하지 못했고, 라 전 회장은 무혐의 처분돼 검찰권을 남용한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경제개혁연대가 2013년 2월 서울중앙지검에 라 전 회장과 이 전 의원을 재차 고발했으나 검찰은 2015년 2월 모두 '혐의없음' 처분했다.

그러나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를 거쳐 ‘남산 3억원 의혹 실체가 명백히 인정된다’는 의혹에 대해 뇌물죄 공소시효가 남아 있다면서 신속한 수사를 권고했다.

앞서 검찰은 이 전 의원측에 돈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과 사건 관련 위증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등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5.87상승 211:01 03/03
  • 코스닥 : 925.85상승 2.6811:01 03/03
  • 원달러 : 1123.70하락 0.311:01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01 03/03
  • 금 : 61.41하락 2.8211:01 03/03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